[건강한 가족] 틈 없는 본체, 접착제 없는 크라운…오래 쓰는 튼튼한 임플란트 비결

치아·잇몸이 부실한 사람에게 맛있는 음식은 그저 ‘그림의 떡’일 때가 많다. 이들의 손에 쥐어진 최후의 선택지는 임플란트다. 하지만 이들 중에는 수술에 대한 두려움으로 포기하거나 ‘수술 불가’ 판정을 받아 힘들어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경기도 남양주시에 사는 박모(여·57)씨가 그런 사례다. 박씨는 잇몸이 약하고 치아가 여러 개 흔들려 임플란트 수술을 결심하고 치과를 대여섯 군데 돌아다녔다. 하지만 한결같이 “잇몸 뼈가 너무 좁고 약해 임플란트 식립이 힘들다”는 답변만 돌아왔다.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찾은 두레치과에선 달랐다. 두레치과 황선범 대표원장은 박씨의 구강 상태를 보자마자 ‘치아를 뽑고 잇몸 뼈를 채우면서 잇몸 절개 없이 임플란트를 심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실제로 박씨는 발치, 뼈 이식을 동시에 진행하며 임플란트를 8개 심는 데 성공했다. 현재 박씨는 수술 부작용 없이 그간 먹지 못했던 음식을 마음껏 먹으며 즐거운 삶을 누리고 있다. 황 대표원장은 “두레치과는 잇몸 무절개 방식과 특수 임플란트, 특수 크라운(보철)을 병용해 임플란트 환자의 치료 기간을 단축하고 부작용 걱정도 덜어냈다”고 설명했다.두레치과의 잇몸 무절개 방식은 잇몸 피부를 넓게 절개해 출혈·통증·부기가 심했던 전통적인 임플란트 수술법과 다르다. 잇몸을 절개하지 않은 채 잇몸의 피부·뼈에 미세한 구멍만 뚫는다. 구멍의 폭은 임플란트의 인공 치아 폭보다 더 좁다. 이는 임플란트 본체의 나선형 구조 덕분이다. 잇몸 뼈가 비교적 좁은 환자에게도 임플란트 수술이 가능하게 하는 요소다. 황 대표원장은 “잇몸 피부를 절개하면 복원 시 잇몸 뼈가 작아지기 쉬운데, 잇몸 무절개 방식은 이를 근본적으로 막고 출혈·통증·부기와 감염 위험도 거의 없다”고 언급했다.두레치과는 박씨처럼 잇몸 뼈가 유독 많이 부족한 경우 발치, 임플란트 식립뿐 아니라 뼈 이식까지 동시에 진행한다. 황 대표원장은 “많은 치과에선 뼈 이식 후 잇몸 뼈가 자리 잡기까지 2~4개월을 기다렸다가 임플란트를 심지만, ‘힐링 포텐셜’(치유 잠재 능력)을 활용하면 뼈 이식과 임플란트 식립을 동시에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발치와 뼈 이식 직후엔 백혈구·호중구·T세포 등 조혈모세포가 몰려들어 면역 반응을 일으키며 복구 작업에 착수하는데, 이것이 힐링 포텐셜이다. 힐링 포텐셜을 활용하려면 아물지 않아 물렁물렁한 잇몸 뼈의 추후 상태를 예측해 임플란트를 정확한 각도로 심는 고난도의 기술이 필요하다. 의사의 풍부한 임플란트 수술 경험이 요구된다. 황 대표원장은 지난 20여 년간 임플란트 수술을 만 건 이상 집도했다.두레치과는 임플란트 수술 성과를 더 높이기 위해 최신형의 부품을 도입했다. 우선 ‘일체형 임플란트’다. 기존의 임플란트는 마지막 단계에 씌우는 크라운을 제외하고는 단계별 세 가지 부품으로 구성된다. 이 같은 3단계형 임플란트는 결합 부위 나사가 풀려 빠지거나 돌아갈 수 있다는 단점이 있다. 또 임플란트 결합 부위의 미세한 틈에 음식물이 끼거나 세균이 자라면서 냄새와 잇몸 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 반면에 일체형 임플란트는 결합 부위가 없어 틈이 없다. 또 일체형 임플란트엔 날개 모양의 구조물이 달려 있어 잇몸 뼈와 닿는 표면적을 넓게 해 임플란트가 잇몸 뼈에 안착할 수 있다. 황 대표원장은 “3단계형 임플란트의 경우 치료를 완료하기까지 환자가 자주 내원해야 했지만 일체형 임플란트는 그럴 필요가 없어 환자의 편의성이 높다”고 설명했다.‘탈부착형 크라운’도 임플란트의 질을 한 단계 높이는 요소다. 기존의 크라운(인공 치아)은 접착제를 발라 임플란트 본체와 붙여 고정하는데, 오래되면 이 접착제가 녹을 수 있다. 녹은 접착제가 잇몸에 흘러 들어가면 잇몸 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 반면에 탈부착형 크라운은 정밀하게 파인 나선형의 홈을 통해 임플란트 본체와 단단히 고정하는 방식으로 접착제가 필요 없다. 황 대표원장은 “임플란트는 식립 후 의사의 판단에 따라 정기적으로 청소해야 하는데, 기존의 것은 크라운 주변만 씻어낼 수 있었다면 탈부착형 크라운은 필요할 경우 열어서 내부까지 청소할 수 있다”며 “수술 성과를 더 높이기 위해 국내에 보급되지 않은 최신형 부품을 선제적으로 도입했다”고 덧붙였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