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공시가격 가장 비싼 집, 서울 용산구 한남동 신세계 이명희 회장 자택

이 회장 주택 공시가격 295억 3천만원

내년에도 표준(단독) 주택 중 공시가격이 가장 비싼 집은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의 집인 것으로 확인됐다.

공시가격이 가장 비싼집으로 꼽히는 이명희 신세계계 회장의 서울 용산구 한남동 단독주택

18일 국토교통부 ‘부동산 공시가격 알리미’에 따르면 이 단독주택의 내년 1월1일 기준 공시가격은 295억3000만원으로, 올해 277억1000만원 대비 6.6% 오를 전망이다. 이 회장의 주택은 연면적 2861㎡ 규모로, 지난 2016년 표준주택이 된 이래 6년 연속 최고가로 이름을 올렸다.

▲대림산업 이해욱 회장의 강남구 삼성동 주택이 190억2000만원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의 용산구 이태원동 주택이 173억8000만원 ▲용산구 이태원동 소재 주택(168억5000만원) ▲안정호 시몬스침대 대표의 강남구 삼성동 주택(156억4000만원) 등으로 순위에 변동이 없었다.

지난해 표준주택 중 10번째로 공시가격이 높았던 박철완 금호화학섬유 상무의 서초구 방배동 다가구 주택은 올해 공시가격이 135억6000만원으로 전년(123억6000만원) 대비 9.7% 올라, 이동혁 전 고려해운 회장의 이태원동 주택을 제치고 9위에 올랐다.

이들 초고가 단독주택의 내년도 공시가격 인상률은 서울 평균 상승률(10.13%)보다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내년 15억원 이상 표준주택의 공시가격 상승률은 10.30%로, 15억~30억원대 주택(12.47%) 대비 상승 폭이 낮다. 정부가 이미 최근 2년간 초고가 주택을 중심으로 공시가격 현실화를 추진한 탓이다.

내년 종합부동산세의 과세 표준인 ‘공정시장가액비율’이 올해 90%에서 95%로 5%p 인상되며, 세율도 인상돼 보유세 부담이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다주택자라면 1주택자에 대해 전년 대비 150%를 적용하는 세 부담 상한선이 300%까지 높아져 인상 폭이 더 클 수 있다.

표준주택 공시가격(안)은 이날부터 소유자 의견청취 절차에 들어간다. 앞으로 의견청취 절차와 중앙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내년 1월25일 결정·공시될 예정이다. 발표 직후에는 한 달여간 실소유주로부터 이의신청 절차를 거쳐 공시가격이 확정 고시된다.

서울의 초고가 표준주택의 공시가격이 줄줄이 인상되면서, 우리나라에서 가장 비싼 단독주택인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전 회장 소유의 서울 용산구 한남동 주택도 공시가가 큰 폭으로 뛸 전망이다.

이 회장의 한남동 자택의 공시가격은 408억5000만원으로, 올해 처음으로 400억원을 돌파했다. 2번째로 비싼 집도 이 전 회장의 이태원동 주택으로 올해 공시가격은 342억원이다. 신세계 이명희 회장의 한남동 주택은 국내에서 3번째로 비싼 단독주택이다.

코로나19 영향 올 3분기 해외직접투자 23.9% 감소

올해 7~9월 해외직접투자 107억7000만 달러
전년 동기 141억6600만 달러보다 23.9% 감소
제조업, 도소매업, 정보통신업은 해외투자 늘어

올해 3분기 해외직접투자액이 전년 동기 대비 23.9% 감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3연속 분기 감소세다. 기획재정부가 18일 내놓은 ‘2020년 3분기 해외직접투자 동향’에 따르면 올해 7~9월 해외직접투자 규모는 107억7000만 달러다.

코로나19 영향으로 해외직접투자가 29% 이상 감소했다고 18일 기획재정부가 밝혔다.

전년 동기 141억6600만 달러와 비교해 23.9% 줄어든 것으로 올해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1분기(-4.0%), 2분기(-27.0%)에 이어 3연속 분기 감소했다. 총투자액에서 지분 매각·대부 투자 회수·청산 등 투자 회수액을 뺀 순투자액은 87억4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0.2% 줄었다.

업종별로 보면 금융·보험업 37억9000만 달러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지만 37.4%나 감소했다. 부동산업도 5억 달러(-78.9%) 규모로 투자액이 줄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각 국의 산업활동 및 임대수요 위축 장기화에 기인한 것이라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제조업 36억1000만 달러(2.4%), 도소매업 6억9000만 달러(55.1%), 정보통신업 6억 달러(273.5%)로 전년 동기 대비 투자액이 늘었다.

전기차배터리, 자동차, 의약품 관련 제조업과 현지 유통·에너지 산업 진출을 위한 도·소매업과 정보통신업의 투자가 두드러졌다.

국가별로는 미국에 대한 투자가 21억7000만 달러로 전체 투자액 중 20.1%를 차지했다. 중국 16억5000만 달러(15.3%), 케이만군도 14억7000만 달러(13.6%), 캐나다 6억7000만 달러(6.2%), 인도네시아 6억6000만 달러(6.1%) 순이다.

지역별로는 아시아(39.4%), 북미(26.3%), 중남미(16.2%), 유럽(16.1%), 대양주(1.1%), 아프리카(0.7%), 중동(0.1%)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투자회수금액은 업종별로 금융·보험업(11억1000만 달러), 제조업(2억7000만 달러), 부동산업(1억3000만 달러) 순이다. 국가별로는 미국(5억2000만 달러), 케이만군도(3억9000만 달러), 룩셈부르크(1억5000만 달러) 순으로 많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