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OTT 시장 진출…‘아마존 모델’에 한 걸음 더쿠팡, OTT 시장 진출…‘아마존 모델’에 한 걸음 더

미국에 ‘지배회사’를 둔 쿠팡이 ‘월정액 2900원’을 내세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시장에 진출한다. 쿠팡이 이커머스(전자상거래)를 시작으로 콘텐츠 사업까지 영역을 확장한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의 전철을 그대로 밟는 모양새다. 국내 오티티 시장에서 넷플릭스나 왓챠 등의 기존 업체와의 치열한 경쟁을 예고한다.

■ 계정 1개로 최대 5개 프로필 가능 쿠팡은 24일 인기 영화와 국내외 티브이(TV)시리즈 등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쿠팡플레이’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우선 파격적인 월정액 가격이 눈길을 끈다. 기존 쿠팡의 로켓배송 상품을 가격에 상관없이 무료배송 받을 수 있는 와우 멤버십 서비스에 가입한 회원이라면, 추가 비용 없이 월 2900원만으로 쿠팡플레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주요 오티티 서비스사인 넷플릭스(9500원~)나 왓챠(7900원~)와 비교하면 매우 저렴하다.

쿠팡플레이 앱을 내려받아 기존 쿠팡 앱과 연동하면 별도의 가입 절차 없이 바로 사용할 수 있다. 현재 안드로이드 버전만 구글플레이 스토어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고, 아이폰(iOS)·태블릿피시(PC)·스마트티브이·피시 버전은 순차적으로 나올 예정이다. 쿠팡플레이 계정 1개로 최대 5개까지 프로필을 만들 수 있다. 가족끼리 각자의 취향에 맞는 콘텐츠를 검색하고 추천받을 수 있는 셈이다. 아동·청소년 이용 콘텐츠를 한곳에 모은 키즈모드와 안전 비밀번호 입력 기능도 갖췄다.

현재 공개된 콘텐츠는 ‘오리지널 스파이더맨 시리즈’, ‘밤쉘:세상을 바꾼 폭탄선언’ 등 할리우드 영화와 ‘맛있는 녀석들’, ‘금쪽같은 내 새끼’ 등 국내 드라마·예능 중심이다. 브라이언 크랜스톤 주연의 최신 미국 티브이 시리즈 ‘존경하는 재판장님'(Your Honor), 교육형 뉴스 콘텐츠 ‘시엔엔(CNN)10’ 등 쿠팡플레이 전용 콘텐츠도 차례로 공개된다.

■ “단숨에 넷플릭스 국내 이용자 수 넘어설 수도” 쿠팡의 이런 행보는 업종 간 경계를 무너뜨려 온 아마존을 그대로 본뜬 전략이다. 아마존은 미국에서 빠른 배송을 내세워 수억명의 회원을 확보한 뒤, 음식 배달과 동영상 콘텐츠 등의 추가 서비스를 제공했다. 홀푸드마켓 인수에 이어 무인 매장인 ‘아마존고’로 오프라인 시장까지 진출했다. 앞서 쿠팡은 쿠팡플레이 서비스를 내놓기 전 지난해 음식 배달 서비스 ‘쿠팡 이츠’를 내놓은 바 있다. 아직 영업이익을 내지 못한 상황에서 몸집을 불리는 전략도 아마존과 유사하다. 저작권료 비용이 큰 오티티 분야에 뛰어들면서도 저렴한 이용 가격을 앞세운 것도 외형 확대 우선 전략의 재연이다.

쿠팡의 공세적 진출로 국내 오티티 플랫폼 간 경쟁은 더욱 달아오를 전망이다. 국내 유료 가입자 약 330만명을 보유한 넷플릭스를 필두로 웨이브, 티빙, 왓챠 등 토종 업체들도 난립하고 있다. 지난 11일 미국 디즈니플러스도 트위터에서 내년 한국 진출 계획을 공식화한 바 있다.

한 오티티 업계 관계자는 “콘텐츠가 아직 많지 않고 추가 공개될 콘텐츠와 서비스에 따라 쿠팡의 파급력은 달라진다”고 전제한 뒤, “핵심 자산인 기존 와우 회원과 강력한 가격 경쟁력을 앞세워 단숨에 넷플릭스 국내 이용자 수를 넘어설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성한 쿠팡플레이 총괄 디렉터는 “쿠팡플레이 오리지널 콘텐츠 자체 제작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